클래스가 이세계에 소환된 가운데 저만 남았습니다만 프롤로그

sam822 2 96 0 0

  몇시라도 같은 시간에 일어나

 몇시라도 같은 학교에 가,

 몇시라도 같은 생활을 보내,

 몇시라도 같은 시간에 잔다.


 

 카미야 야토는 그런 매일을 보내고 있었다.

 야토는 기본 귀찮은 일을 싫어한다. 그래서 몇시라도 학교에서는 책상에 푹 엎드려 자고 있을까 멍─하니 밖을 바라보는 일 밖에 하지 않는다.

 그것은 중3이 되어도 바뀌는 일은 없었다.

 누군가에게 말을 거는 일도 하지 않는다. 그러니까 쭉 혼자서 친구는 없다.



 야토의 얼굴은 잘생긴 편으로 중학에 들어간지 얼마 안된 무렵은 적잖게 말을 걸어지는 일은 있었다.

 하지만 기본 귀찮니스트인인 야토는 그것을 계속 무시해, 이윽고 말을 걸어지지 않게 되었다.



 그러한 가운데 오늘도 야토는 한사람 교실의 한 귀퉁이의 자리에서 책상에 푹 엎드리고 있다.

 쉬는 시간이니까 말이지가 클래스는 이야기 소리로 가득한 안, 야토는 꽈당 생각하는 일 없이 여느 때처럼 자려고 한다. 그것이 몇시라도의 일상이니까. 하지만, 갑자기 머릿속에목소리가 울렸다.



“네, 아무래도~. 여러분 안녕하세요~”



 돌연 들려 오는 소리에 클래스의 무리가 웅성거리기 시작했다.

 그 소리는 아이의 소리같이 높고 밝은 소리였다.



“네네~, 기분은 알지만 우선 침착해”



 소리는 그렇게 말하지만 클래스의 무리는 그런데도 침착하는 일은 없었다. 반대로 더욱 어수선하게 된다.



(아무래도 좋겠지....... 자자)



 하지만 야토는 천성의 귀차니스트를 발휘해 클래스가 어수선하게 되어도 계속 자려고 하고 있었다.



“아이참~, 어쩔 수 없구나~. 『조금 입다물어』”


 

 갑자기 어란아이의 소리가 낮아진 순간 근처는 모두들에 입다물었다. 아니, 입다물어진 것이다. 이 소리의 주인이 했는지 클래스는 조금 전은 돌변해 아주 조용해진다.



(고맙다, 이것으로 이제 잘 수 있다. 누군지 모르지만 잘 해줬다)



 클래스가 아주 조용해져 야토는 호기라고 할듯이 소리의 주인에게 예의를 표한다와 잠에 도착했다.


 

“어이쿠, 조용하게 된 것은 좋지만 자는 것은 용서해. 라고 말할까 잘 자 있을 수 있네요. 지금부터 소중한 이야기를 하기 때문에 『일어나』”



 하지만 거기에 소리의 주인이 그렇게 말하면 나의 몸은 자연히(과) 일어났다. 뭐, 뭐야 이것!? 몸이 앞에 넘어지지 않는다!?

 야토는 노력해 몸을 쓰러트리려고 하지만 전혀 움직이지 않았다.

 하지만 그런데도 야토는 동요하지 않고 다음의 행동을 친다.


(어쩔 수 없는, 단념해 이대로 잘까)



 나는 그렇게 생각해 눈감고 자려고 하면,



“아니, 그러니까 자려고 하지 말란 말야! 얼마나 자고 싶은거야!? 좋으니까 『이야기 (들)물어란 말야!』”



 그러자 이번은 나의 눈이 멋대로 열었다. 그리고 왜일까 조금 전까지 있던 졸음이 완전하게 없어져 있다.

 이 아이같은 소리의 녀석의 소행인가? 나의 유일한 즐거움을 방해 한다고는 허락하는 진심.

 야토는 약간 기분이 안좋게 되면, 소리의 주인은 이것으로 괜찮아라고 생각했는지 이야기 시작했다.



“이것으로 겨우 이야기를 할 수 있네요! 우선 자기 소개를 하자. 나는 메트론. 이세계에서 신님을 하고 있다. 잘 부탁해!”



 소리의 주인, 메트론의 말에 모두들 아연하게로 하고 있었다.

 아니, 말할 수 없기에 아연하게로 하고 있는지 모르지만 곤혹하고 있는 것은 확실하다.

 야토도 마찬가지였다



(사람이 모처럼 깨워서 물어 주고 있다고 생각하면 무슨 말하고 있다 이 꼬마는)



 야토가 일어나고 있는 것은 메트론의 덕분인데 아주 자신이 한 것 같은 일을 말하고 있지만, 야토는 메트론의 말하는 것을 들어 있는 것을 생각하고 있었다.



(마치 라노벨 같다)



 야토는 자는 것 외에도 취미는 있다. 그것은 라노벨나 애니메이션이라고 한 종류의 물건으로, 졸음이 없을 때는 대체로 그것을 읽고 있다.



“자, 너희들에게는 돌연으로 나쁘지만 지금부터 나의 세계에 와 받는다. 물론 거부권은 없다”


 

 메트론의 말에 클래스의 무리는 소리를 낼 수 없으면서 눈을 크게 열어 놀라고 있었다.



(헤에)



 야토 이외는. 야토로부터 하면 이 전개는 예상이 붙어 있었다. 특별히 놀라는 일은 아니다.



“실은 지금 나의 세계에서는 마왕이 타종족을 마구 죽여 날뛰고 있는거네요. 이대로라면 조금 맛이 없기에 너희들에게 그 마왕 토벌을 부탁하고 싶다”


(뭐라고도 아무튼, 표준적인 일로)


“물론 이대로 가면 아무력도 없는 너희들은 곧바로 죽여져 버리기 때문에 내가 너희들의 재능에 있던 스킬을 올린다”



 메트론은 그렇게 말하면 뇌내에서 짜악 손가락을 울리는 소리가 들렸다.



“이것으로 너희들에게는 각각의 재능에 있던 스킬이 주어졌다. 이것이라면 대체로는 괜찮아. 그러면 시간도 없기에 슬슬 모두를 이세계에 소환한다”



 그러자 돌연 클래스의 마루에 거대한 마법진이 나타났다.

 마방진은 황색에 빛이면서 서서히 그 빛의 강함을 늘려 간다.

 갑자기 마법진이 나타나 클래스의 무리가 놀라고 있는 중, 야토는 어떤 일을 알아차렸다.



(어? 나눈 여기에 들어가 있지 않지만 괜찮은 건가?)



 야토는 클래스의 가장자리의 자리에 있던 때문 둥근 마법진이라고 필연적으로 들어가지 않는 위치에 있었다.

 마법진의 빛은 더욱 빛나는 강함을 늘려 가는 가운데, 나는 단지 그렇게 생각했다.



“아, 저 편 세계에서는 너희들은 용사로서 소환될 예정이니까. 저 편의 세계에 대한 설명은 저 편의 세계의 사람에게 물어봐. 그것과 돌아가는 방법은 마왕을 쓰러트리면 내가 돌려보내 주기 때문에 안심해. 그러면 좋은 이세계 라이프를, 용사들”



 그렇게 말하면 마법진은 클래스의 무리를 데리고 이세계로 사라져 갔다. -나를 남겨두고.



「진심인가........ 아, 소리 낼 수 있다. 몸도 움직인다」



 야토는 몸이 움직이는 것이 알면 으응!! 과 함께 몸을 폈다. 자, 여기는 먼저 상황을 정리하자. 먼저 왜 나만 소환되지 않았다이지만,



「완전 마법진에게 들어가 있지 않았던 것이 나빴지요」



 정직 장도 밖에 생각되지 않는. 반대로 그 이외 생각나지 않는다. 후 그리고 신경이 쓰인다 것은....... 특히 없구나.

 이미 정리가 해결해 나는 지금부터 왜 그러는 것일까 하고 생각하면.



「우선 잘까」



 이런 때는 자는데 한정한다.

 야토는 책상에 푹 엎드려 자는 몸의 자세에 들어가 자려고 했지만, 왜가 잘 수 없는 데다가 전혀 졸음이 없다.

 이것은 그 메트론이라든가 하는 꼬마의 저것이 아직 남아 있는지?

 그 꼬마녀석. 불필요한 일만 해 주는구나. 이번에 만나면 일발 때려 두자.



 하지만 왜 그러는 것인가. 할 것도 없게 잘 수도 있지 않고 한가하다. 야토는 그렇게 생각한 있으면 있는 것을 생각해 냈다.

 그러고 보니 스킬을 주었다든가 말했군.

 야토는 메트론의 말을 생각해 내 마음 속에서 스테이터스라고 빌어 보면 눈앞에 반투명의 화상이 나왔다.



 카미야야토 15살남 인족[人族] Lv1


 체력 500/500

 마력 300/300


 스킬


 감정 초성장 마법 창조



「오오, 진심으로 나왔다」



 야토는 눈앞의 스테이터스에 놀라고 있으면, 스킬란의 곳을 집중해 보았다. 그러자 스킬의 상세가 나타났다. 편리하다.



 감정

시야에 비치는 것에 감정이라고 빌면 그 물건이나 사람을 감정할 수 있다.


 초성장

스킬의 성장 속도나 습득 속도를 최대한으로 올린다.


 마법 창조

만들고 싶은 마법을 빌면 그 마법을 생산할 수가 있다. 다만 그 만큼의 마력의 소비량이 많다.



 뭐라고도 뭐 사용하기 편리한 스킬이다.

 야토는 스킬의 상세를 봐 그렇게 생각했다.

 그렇다 치더라도 마법 창조인가. 하나 시험해 볼까.

 야토는 그렇게 생각하면 지금 갖고 싶은 마법을 빌이면서 마법 창조를 발동했다.



(자도 강하게 될 수 있는 마법)


“스킬,【수면 강화 마법】을 습득했습니다”



 머릿속에 어나운스의 목소리가 울렸다.

 진심으로 만들어져 버렸어. 의외로 무엇이든지 있어인 것이구나.

 야토는 그렇게 생각하고 있으면 갑자기 시야가 현기증나기 시작했다. 야토는 머리를 억제하면서 마루에 무릎을 닿아 돌연의 일에 조금 곤혹하고 있었다.



(무엇이, 일어난 것이다.......)



 나는 사라지고 가는 의식안 있는 것을 생각해 냈다.



(그러고 보면, 이것 사용하면 상당한 마력을 사용한다 라고 써 있었군) 


 그 때 나는 모두를 이해했다. 이것, 마력 부족이다.

 나는 그렇게 생각한 순간 의식이 중단되었다


2 Comments
VrainzR 10.01 10:34  
좋은 번역 감사합니다.

축하드립니다! 신사로 인정받아 18 LCP를 획득하셨습니다!

sam822 10.02 15:03  
감사합니다

축하드립니다! 신사로 인정받아 33 LCP를 획득하셨습니다!

제목